포세이돈해양경찰 스킵네비게이션

  • H.
  • 공지사항
  • 뉴스

뉴스

해양안전 위협 행위 231명 적발, 과적․과승이 가장 많아
  • 작성자
    포세이돈해양경찰
  • 작성일
    2019-10-28 09:21:47
  • 조회수
    13

- 해양경찰청, 해양에서 안전이 정착할 때까지 강력단속 지속 -

 

과적·과승, 무면허 및 음주운항 등으로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행위를 일삼는 자들이 해양경찰에 붙잡혔다.
해양경찰청(청장 조현배)은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하여 9월 23일부터 10월 23일까지 전국적으로 특별단속을 벌여 199건을 적발하고 관련자 231명을 검거했다고 25일 밝혔다.
이번 특별단속은 가을철 낚싯배 이용객 증가와 어선 조업시기에 맞춰 선박의 종류별, 사고 원인별 현황 및 최근 3년간 월별 해양사고를 분석하여 그 결과를 토대로 실시하였다.
이는 지난해 하반기 특별단속(‘18. 10. 1 ~ 10. 19)시 적발한 114명 보다 102%가 증가한 231명을 검거하였다.
과적·과승이 38명(16.4%)으로 가장 많았으며, 항계 내 어로행위 30명(12.9%)과 음주운항 및 무면허운항이 각 각 14명(9.5%)으로 그 뒤를 이었다.

 

검거사례로는 어선 선장 A(56)씨는 혈중알콜농도 0.228%의 술에 취한 상태로 조업 중에, 예인선 선장 B(51)씨는 혈중알콜농도 0.274%의 술에 취한 상태로 조타기를 잡고 운항하다 적발되었다.
또 소형어선(1.98톤)의 선장 C(84)씨가 승선정원이 2명 임에도 6명을 초과한 8명을 승선시켜 낚시 중 적발되었다.
2톤 미만의 소형어선의 경우 정원을 초과하여 승선하는 경우 선박의 평형성이 감소되어 쉽게 뒤집히는 등 자칫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다.
이 밖에도 해양경찰은 올해 초부터 ‘5대 해양 부조리 근절’을 위하여 지속적인 단속 활동을 벌였다.
올해 들어 9월 30일까지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 1,385건을 적발하고 관련자 1,785명을 검거하였다.
이중 과적·과승이 315명(17.6%)으로 가장 많았고, 불량기름 유통 및 사용이 176명(9.85%), 선박안전검사 미수검이 149명(8.34%), 음주운항이 90명(5%), 선박 불법 증·개축이 57명(3.19%) 순이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특별단속 이후에도 선박의 불법 증·개축, 무면허·음주 운항, 과적·과승 등 해양안전을 위협하는 행위에 대해서는 지속적으로 단속 실시하겠다.”며, “해양에서의 안전이 정착할 때까지 법과 원칙에 따라 강력하게 처벌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운영정책
다음에 해당하는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특정인의 개인정보(실명, 상호명, 사진,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를 포함한 글
  •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글
  • 상업적인 광고, 욕설, 음란한 표현 또는 반복적인 동일한 내용의 글
  •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동영상 등)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글
댓글 운영정책에 어긋나는 글은 운영자에 의해 삭제됩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등록 해보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