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세이돈해양경찰 스킵네비게이션

  • H.
  • 공지사항
  • 뉴스

뉴스

해양경찰청, 민간해양구조대원과 촘촘한 해양안전망 구축
  • 작성자
    포세이돈해양경찰
  • 작성일
    2020-09-10 09:09:32
  • 조회수
    9
- 태풍 대비 합동 순찰 벌여 사고 예방 효과 톡톡, 표류 선박 안전 조치도... -

해양경찰청(청장 김홍희)은 민간해양구조대원과 해양사고 예방을 위한 촘촘한 안전망을 구축해 운영한다고 9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에 따르면, 민간해양구조대원은 활동 해역에 대한 이해가 깊고 지역 사정에 정통한 민간 선박 운항자, 무인기 운용자 등으로 구성되며, 현재 전국 총 5천여 명이 활동 중이다.

 최근 3년간 민간 세력이 구조한 선박은 총 2,190척으로, 전체 구조 실적의 21%에 이른다. 해양경찰청은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중요성을 감안해 올해 7천명 수준으로 확대 모집할 방침이다.

 또한, 주로 사고 발생 시 합동 수색 구조의 역할을 맡았던 민간해양구조대원의 역할을 확대해, 해양사고 예방 활동에도 함께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 제8호 태풍 ‘바비’부터 제10호 ‘하이선’에 이르기까지 태풍 내습 시에 민간해양구조대원 총 287명이 예방순찰 활동에 참여해, 선박 안전점검 10,153척, 사고 위험 장소 등 점검 376개소, 계도 활동 790회를 진행했다.

 이들은 태풍 예비특보 발효 시 항‧포구에 정박 중인 선박의 침수나 침몰 등 사고 예방을 위해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선박 계류상태를 집중 점검하고 사고 예방을 위한 계도 활동을 벌였다. 이와 함께 해양공사현장 등 사고 발생 우려가 높은 장소에 대해서도 집중적인 점검을 실시했다.

 특히, 태풍 ‘바비’가 우리나라 전역에서 세력을 떨치던 지난 달 26일, 전남 강진군 마량면 원마항에서 민간해양구조대원 2명이 순찰 중 표류 어선을 발견하고, 해양경찰과 합동으로 안전 조치했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사고 위험요소 등 해당 지역에 대한 이해도가 높은 민간해양구조대원과 함께 합동 순찰을 실시해 태풍 피해 최소화에 큰 도움이 됐다”며, “앞으로도 민‧관이 긴밀한 협력 관계를 통해 국민의 생명과 재산을 보호하는데 최선을 다 하겠다.”고 말했다.






[출처] 해양경찰청(www.kcg.go.kr/kcg/main.do)
댓글운영정책
다음에 해당하는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특정인의 개인정보(실명, 상호명, 사진,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를 포함한 글
  •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글
  • 상업적인 광고, 욕설, 음란한 표현 또는 반복적인 동일한 내용의 글
  •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동영상 등)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글
댓글 운영정책에 어긋나는 글은 운영자에 의해 삭제됩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등록 해보세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