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세이돈해양경찰 스킵네비게이션

  • H.
  • 공지사항
  • 뉴스

뉴스

해양경찰청, 현장에 강한 조직으로 거듭나기 위한 “뿌리찾기 사업” 추진
  • 작성자
    포세이돈해양경찰
  • 작성일
    2020-03-17 13:36:20
  • 조회수
    32

- 뿌리 없는 나무는 없다, 그 뿌리가 깊게 뻗을수록 나무는 튼튼하다! -

 

해양경찰청은 역사를 고증함으로써 해양경찰의 정신과 정체성을 확립해 강하고 흔들림 없는 조직으로 발전시키기 위해 “뿌리찾기” 사업을 추진한다고 17일 밝혔다.

 

해양경찰청은 1953년 창설돼 66년의 깊은 역사를 가진 조직이나, 상공부, 경찰청, 해양수산부, 국민안전처 등 다양한 부처로 소속이 변경되면서 정체성의 혼란을 겪어왔다.

 

또한 경찰청, 소방청 등 유관기관의 경우 조직 역사에 관한 연구와 관련 기념사업이 활발하게 진행되고 있으나, 해양경찰의 경우 역사에 대한 연구가 부족한 실정이다.

 

이에 따라 해양경찰청은 “뿌리찾기 사업”을 추진해 역사 속에서 해양경찰의 모태, 상징인물, 사건 등을 찾아 해경정신과 정체성을 확립하고 직원들의 직무에 대한 자긍심과 사명감을 높일 예정이다.

 

이를 통해 직원들의 근무 만족도와 직무 몰입도를 높여 국민에 봉사하고 해양 치안 임무를 충실히 이행하는, 현장에 강한 조직으로 거듭나고자 한다.

 

이 사업을 위해 해양경찰청은 현장 인력의 지원 없이 혁신행정법무담당관실을 주축으로 팀별 1명에 임무를 부여하는 새로운 운영 방식인 매트릭스 조직을 선보여, 그 결과가 더욱 주목된다.

 

해양경찰청 관계자는 “역사 속 해양경찰의 뿌리를 찾아 전 직원의 자긍심을 크게 향상시킬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 해양경찰은 국민에게 신뢰와 사랑을 받는 조직이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한편, 해양경찰청은 지난 달 21일 조직과 직무 등을 규정한 해양경찰법이 제정 시행되고, 이달 5일 법 시행 후 첫 해양경찰 출신 청장이 임명됨에 따라 새로운 조직의 역사를 쓰는 조직 혁신의 원년을 맞이했다.

댓글운영정책
다음에 해당하는 내용은 게시자에게 통보하지 않고 운영자에 의해 삭제될 수 있음을 알려드립니다.
  • 특정인의 개인정보(실명, 상호명, 사진, 전화번호, 주민등록번호 등)를 포함한 글
  • 확인되지 않은 내용으로 타인의 명예를 훼손시키는 글
  • 상업적인 광고, 욕설, 음란한 표현 또는 반복적인 동일한 내용의 글
  • 타인의 저작물(기사, 사진, 동영상 등)을 무단으로 게시하여 저작권 침해에 해당하는 글
  • 기타 관련 법률 및 법령에 위배되는 글
댓글 운영정책에 어긋나는 글은 운영자에 의해 삭제됩니다.
등록된 댓글이 없습니다. 댓글을 등록 해보세요!
TOP